충치란

충치는 구강 내 세균이 음식물을 분해하면서 생긴 산에 의해 치아가 녹아 발생하게 되는데, 충치초기는 아주 미세한 흰 반점의 형태로 시작하여 점차 갈색으로 변해 깊고 커지면서 통증이 느껴지기 시작합니다. 앞니의 경우 눈에 잘 보이나, 어금니의 경우 많은 홈과 구멍에 의해 잘 보이지 않는 경우도 많아 지나치기 쉬우므로 정기적인 검진을 통해 치아를 관리하는 것도 중요합니다.








마이플란트치과는 충치치료를 크게 신경까지 도달하지 않은 경우와 신경까지 도달하여 신경치료를 해야 하는 경우로 나누어 치료합니다. 

1단계 : 충치가 진행되어 미네랄 성분이 빠져 나간 부위를 다시 채워주는 과정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. 충치의 양이 작기 때문에 살짝만 제거하고 치아색깔이 나는 재료로 메꾸어 주는데 충치의 크기가 아주 작을 때는 예방레진 충전. 약간 클 때에는 레진으로 메우면 됩니다.

2단계 : 충치의 양이 크면 레진으로는 약간 무리가 있어, 인레이를 해주어야 합니다. 예전엔 아말감으로 많이 했으나, 수은이 함유되어 있어 그 유해성에 대해 논란이 많아 요즘은 하지 않는 추세입니다.

3단계 : 신경조직까지 손상된 경우에는 1,2 단계의 치료로 회복되지 않으므로 반드시 염증부위를 제거하는 신경치료는 해야 하고 치아를 씌워줘야 합니다. 신경치료를 받은 치아는 영양공급을 받지 못해 약하고 푸석푸석해 지기 때문에 꼭 씌워줘야 하고, 안 씌우면 식사 중 깨질 수 있습니다.

4단계 : 사실, 충치 3단계에 들어서면, 얼마 되지 않아 바로 4단계로 넘어오게 됩니다. 치료는 똑같이 신경치료를 하고 씌워주는 것이지만, 4단계가 많이 진행되었을 경우, 치료를 여러 번 받아야 합니다. 심할 경우 발치를 해야 합니다.








<충치의 충전재>
레진 - 치아 색깔과 비슷하여 앞니에 생긴 충치치료에 효과적이며 강도도 높아져 어금니에도 많이 쓰입니다. 
금 ? 강도가 매우 높아 어금니에 생긴 충치에 아주 효과적이어서 많이 사용하고 있는 재료입니다. 
세라믹 ? 치아 색깔과 비슷하고 강도 또한 우수하며, 다른 재료보다 열전도율이 낮아 진료 즉시 느낄 수 있는 시린 증상이 덜하다는 장점이 있습니다.








칫솔질-최고의 예방책입니다. 음식물이 들어오는 순간 충치는 진행 되므로, 음식물을 계속해서 제거해주어야 합니다. 매 식후마다 칫솔질을 해야 하며, 간식은 가급적 피하는 게 좋습니다. 또한 수면 중에는 입안이 마르기 때문에 세균이 자라기 쉬우므로 잠자리에 들기 전 양치질을 하는 것도 중요합니다. 

실런트(치아코팅)-치아의 움푹 패인 홈에 음식물이 고이기 때문에 충치는 주로 그 홈에 생깁니다. 이 홈을 메워서 평탄하게 해 주는 것이 실런트입니다. 예방효과는 무려 80~90% 에 달합니다. 실런트는 하나도 안 아프기 때문에 무서워할 것도 없으며, 영구치가 나는 6~7 세 정도부터 시행 할 수 있습니다.

불소도포-불소를 이용하여 치아에 보호막을 입혀 세균이 침투하기 힘들게 만들므로 충치를 예방하고 초기 충치가 더 이상 심해지지 않도록 도와줍니다. 마이플란트치과는 불소바니쉬를 사용하여 환자의 충치를 예방하고 있습니다.








온라인문의
병원소개
병원소개 진료안내 오시는길 의료진소개 공지사항 둘러보기 자연치아 살리기
임플란트보험
개인정보처리방침